olympus e-m5mark2 12-40mm pro
olympus e-m5mark2 12-40mm pro
olympus e-m5mark2 12-40mm pro
olympus e-m5mark2 12-40mm pro

거의 매일같이 싸돌아다니던 서울인데, 거리는 눈에 익은데 안에 들어찬 내용은 많아 달라졌다.

옛 건물들을 만나면 반가워…

종각 앞 파이로뜨는 없어졌더라.

' > 인생의 잔재미' 카테고리의 다른 글

feng shui  (0) 2019.09.11
오랜만에, 안산FC  (0) 2019.09.08
3월, 동해 묵호항.  (0) 2019.03.30
캔만 마음에 드는 맥주, La Espanola  (0) 2019.02.04
미친 각본, 미친 연출, 미친 연기  (0) 2019.01.29
고려인 음식, 개장  (0) 2019.01.19

와~스타디움은 가까운 곳이지만 자주 경기를 보러 가지 못 했다.

근무시간과 겹치기도 하고 마음의 여유가 없기도 했지만,

이흥실감독 시절의 정줄놓은 수비ㅡ;;; 로 후반에 어이없게 골먹히고 털리던 시절의 트라우마가

선뜻 안산FC경기를 보러 가지 못 하는 원인이 되곤 했다. 

 

얼마전에 근무를 마치고 할일도 없고 축구도 보고 싶었고 친구가 마침 표를 준다길래,

그리고 요즘은 꽤 잘 나간다길래 보러 간 안산FC 경기, 꽤 괜찮았다.

 

 

K리그2 선두인 광주를 1:0에서 후반 2:1로 짜릿하게 역전했다.

거기다 교체선수가 2골이라니, 갓동님인가…

현재 K리그2 3위, 다음 경기인 안양과의 경기를 잘 마치면 어디까지 올라갈 수 있을까 기대가 된다.

K리그1으로 간다면?!

이 시즌의 끝이 어떤 결말을 맺을진 모르겠지만, 다시 응원하고 싶다.

' > 인생의 잔재미' 카테고리의 다른 글

feng shui  (0) 2019.09.11
오랜만에, 안산FC  (0) 2019.09.08
3월, 동해 묵호항.  (0) 2019.03.30
캔만 마음에 드는 맥주, La Espanola  (0) 2019.02.04
미친 각본, 미친 연출, 미친 연기  (0) 2019.01.29
고려인 음식, 개장  (0) 2019.01.19

새 친구를 만났다. 

필연적인 지름이란 있는지 잘 모르겠는데,

사진을 찍으면서 항상 아쉬웠던 건 높은 관점이었다.

마침 내게 영감을 줬던 건, 어쌔신크리드 오리진이라는 게임이었다.

그 게임에서 주인공은 독수리를 다루는데, 

 

사실상 드론이다.

하늘에 높이 나는 독수리는(매인가?) 주인공이 볼 수 없는 시야에서 적들을 인식할 수 있고,

이에 따라 주인공 바예크는 적에게 끔살을…

그외에도 어쌔신크리드에는 포토모드가 있는데, 주인공의 시야를 넘어서서 독수리는 훨씬 더 높은 관점에서의 사진을 제공해준다.

그러니까, 항공사진인게다.

 

더 높은 관점을 제공해줌으로써 내가 타의로 하고 있는 정물풍경위주의 포토그래피를 보완함과 동시에

...nerdy한 욕망을 만족시켜준다는 점에서, 나는 드론을 하나 쓰기로 마음먹었다.

허나 현재 예산이 많진 않아서 ㅠㅠㅠ 여름휴가비용이라 생각하고

대륙의 힘을 빌렸다.


그래서 오늘 그 첫 결과물. 

막상 드론을 날려보니 어려운 점들이 적진 않았다.

- 탁트인 곳을 찾기 쉽지 않음

- 풀밭에서는 다시는 하지 말아야지 ㅡ; 풀밭에 착지하면 뭔가 폭신한 그림을 그렸는데 비가 와서 그런지 잔디깎이가..

- 좀 부끄러움 ㅡㅜ

- 조작이 딸리니까 무서움

차차 익숙해지겠지?

올해는 여러모로 동영상에 대한 관심이 매우 많이 생기는 해다. 

열심히 찍고 편집하고 공부해서 내 자산으로 만들어야지.

' > 찍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협산 지노드론 첫 비행  (0) 2019.08.01
半月  (0) 2019.07.27
마이크로포서드로 방향을 틀다.  (0) 2018.08.25
18년 봄, GX85  (0) 2018.04.07
Gx85, 영입 4일차  (0) 2018.03.19
마이크로포서드를 본격적으로 써보기로 했다. GX85 영입!  (0) 2018.03.17

+ Recent posts